'의정부 첫 코로나 확진자' 동선공개에 촉각...집단감염 구로 콜센터 직원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2:49]

'의정부 첫 코로나 확진자' 동선공개에 촉각...집단감염 구로 콜센터 직원

김경훈 기자 | 입력 : 2020/03/10 [12:49]

  © 의정부시 홈페이지


[OBC더원뉴스] 경기 의정부시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해 자택격리 중으로 확인됐다.

 

10일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신곡동에 거주하는 A씨(51세 여성)가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질병관리본부에서 최종적 확진 판정이 나오면 병상을 배정받아 이송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앞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 콜센터 직원으로 현재 발열 등 가벼운 증상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남편과 단 둘이 아파트에 살고있는 A씨의 남편도 증상은 없지만 함께 자택격리중이다.

 

현재까지 확인된 이동 동선은 지난 6일 오후 6시 퇴근해 지하철 1호선을 타고 구로역에서 회룡역까지 이동한 후 마을버스를 타고 자택으로 귀가했다.

 

7일 오후 8시께 남편과 회룡골 부대찌개에서 식사한 후 인근 다이소에 방문했으며 8일 오전 10시께 집 근처 미용실(이연헤어)을 찾았다.

 

9일 오후 1시 25분께 '203번' 마을버스를 타고 의정부성모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드림약국을 찾았으며 다시 마을버스를 타고 집으로 가던 중 음식(착한낙지)을 포장하기도 했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