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위원장, ‘코로나19’ 위로 친서…문 대통령도 감사 답신

김 위원장 “남녘 동포 소중한 건강 지켜지길 빌겠다”…한반도 정세 소회·입장도 밝혀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07 [16:18]

김정은 위원장, ‘코로나19’ 위로 친서…문 대통령도 감사 답신

김 위원장 “남녘 동포 소중한 건강 지켜지길 빌겠다”…한반도 정세 소회·입장도 밝혀

김승환 기자 | 입력 : 2020/03/07 [16:18]

[OBC더원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친서를 주고 받았다고 청와대가 5일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전날 문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냈고 문 대통령은 이날 감사의 뜻을 담은 답신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친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우리 국민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반드시 이겨낼 것으로 믿는다”며 “남녘 동포들의 소중한 건강이 지켜지기를 빌겠다”고 언급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건강을 걱정하며 마음뿐일 수밖에 없는 상황에 안타깝다는 심정을 표했다”며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도록 조용히 응원하겠다며 문 대통령에 대한 변함없는 우의와 신뢰를 보냈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에 대해 진솔한 소회와 입장도 밝혔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담은 친서를 오늘 김 위원장에게 보냈다”고 덧붙였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