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로빈 데이아나, 이중 스파이 '노우빈'으로 재탄생! 배신계의 블루칩으로 우뚝!

김소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5 [10:09]

'친한 예능' 로빈 데이아나, 이중 스파이 '노우빈'으로 재탄생! 배신계의 블루칩으로 우뚝!

김소리 기자 | 입력 : 2020/02/25 [10:09]

 

[OBC더원방송] MBN ‘친한 예능’ 로빈 데이아나가 이중 스파이 ‘노우빈’으로 재 탄생한다. 한국이름 ‘노우빈’과 본명 ‘로빈 데이아나’를 오가며 배신계의 블루칩으로 우뚝 선 그의 반전 활약에 관심이 고조된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되는 MBN ‘친한 예능’은 우리나라를 누구보다 사랑한다고 자부하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하나된 마음으로 치열하게 대결하는 리얼 버라이어티. 오늘(25일) 방송에서는 대부도로 떠난 ‘하희라이프(한국인팀)’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과 ‘샘샘브로(외국인팀)’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반전이 엄습하는 치열한 대결 현장이 공개된다.

 

이 가운데 로빈 데이아나가 영화 ‘신세계’의 이자성을 넘어서는 ‘이중 스파이’로 변신했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저녁식사를 획득한 하희라이프는 샘샘브로 중 1인을 구제하겠다 제안했다. 이때 로빈 데이아나는 한국이름은 ‘노우빈’이라고 밝히며 그 누구보다 우렁차고 재빠르게 팀을 배반, 전에 없던 얍삽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더욱이 로빈 데이아나는 데프콘의 정식 스파이 제안에 “잘만 해주시면~”이라며 일말의 망설임 없이 스파이길을 선택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로빈 데이아나는 “그림 상 제가 하희라이프와 쭉 가는게 낫지 않을까요?”라며 한국이름 ‘노우빈’으로 하희라이프 입성을 꾀하기까지 이르렀다고. 이에 이용진은 “우빈이 예능 선수 다 됐는데?”라며 감탄을 토해냈다고 전해져, 단숨에 배신계의 블루칩으로 떠오른 ‘노우빈’ 로빈 데이아나의 예능감 넘치는 활약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친한 예능’ 제작진은 “’막내 라인’ 로빈 데이아나의 거침없는 배신과 물오른 깐족 본능에 현장의 모든 이들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노우빈’과 ‘로빈 데이아나’를 오가는 그의 얍삽한 반전 활약을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쌓이는 우정 속에 한국을 절로 애정하게 만드는 리얼 버라이어티 MBN ‘친한(親韓) 예능’은 오늘(25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N ‘친한 예능’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