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코로나19 가짜뉴스 주의보 '보정동 한국153·상현동 다경 식당'폐쇄 등 방역조치

'보정동 한국153·상현동 다경 식당'폐쇄 등 방역조치...확진자 동선 등 '가짜뉴스' 주의 당부

최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2/24 [12:36]

용인시, 코로나19 가짜뉴스 주의보 '보정동 한국153·상현동 다경 식당'폐쇄 등 방역조치

'보정동 한국153·상현동 다경 식당'폐쇄 등 방역조치...확진자 동선 등 '가짜뉴스' 주의 당부

최정숙 기자 | 입력 : 2020/02/24 [12:36]

▲     © 용인시청 페이스북


[OBC더원방송] 용인시가 수지구의 코로나19 확진자와 관련해 가짜뉴스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 23일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에 거주하는 시민 A씨(27세)가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경기의료원 수원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고 용인시가 밝혔다.

 

이어 24일 오전 7시경 백군기 용인시장은 "(확진자와) 같이 거주하는 가족은 검사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첫 확진자 동선이라며 떠도는 출처불명의 자료는 100%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사 같은층을 쓰는 동료들과 상현동 소재의 '다경'이라는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해서 금일 식당 방역소독하고 폐쇄조치 이행하겠다"며 "추후 자세한 동선이나 추가 역학조사가 확인되면 다시 시민 여러분께 알려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4일 대구 본가를 방문할 당시 열이 나 27일까지 집에만 머물렀다. 이후 증상이 사라졌고 다음 날인 28일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에 있는 회사 한국153에 출근했다. 그러다 이달 들어 지난 22일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31번 확진자의 접촉자라고 통보받았고 하루 만에 확진 판정이 났다.

 

용인시는 A씨의 직장을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마친 뒤 근무자 전원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A씨가 이용한 교통수단인 마을버스 58-2번, 11번 차량을 방역·소독하고 운전기사를 자가격리했다.

 

이에 백 시장은 가족의 '음성' 판정을 발빠르게 전하는 한편, 첫 확진자 동선이라며 떠도는 출처불명의 자료는 100%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