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정 총리 주례회동…“가용 수단 총동원해 경제 피해 최소화”

“신종 코로나, 단계별 대책 선제적 마련…국민 불안 최소화”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1:58]

문 대통령-정 총리 주례회동…“가용 수단 총동원해 경제 피해 최소화”

“신종 코로나, 단계별 대책 선제적 마련…국민 불안 최소화”

김승환 기자 | 입력 : 2020/02/11 [11:58]

[OBC 더원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대응 방안 등 주요 국정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국무조정실이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국내외 발생 현황과 우한 재외국민 추가 이송계획, 지역 의료자원 확보 방안, 경제 영향 및 지원대책 등을 보고했다.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월 20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 주례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에 문 대통령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정부가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우리 사회가 극복해 낼 수 있는 질병이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해 할 필요가 없다”면서 “다만, 감염력이 강한 만큼 방역에 빈틈이 없도록 내각이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강조했다.

 

또 “정부로서는 최악의 상황까지도 염두에 두고 현재 공공의료 중심 대응에서 지역별 민관 합동 방역체제 전환을 준비하고 단계별 대책의 선제적 마련과 함께 국민불안 최소화에도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백화점과 면세점 매출 하락, 방한 관광객 감소, 부품수급 문제로 인한 완성차 생산 중단 등 신종 코로나 사태로 인한 경제적 피해가 현실화하고 있다는데 인식을 함께하고 예산·세제·금융 등 가용한 수단을 총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이날 발족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립준비단’ 출범 상황과 새 학기를 앞두고 실시한 취학아동 안전점검 및 돌봄교실 수급 상황 등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오는 7월 공수처가 차질 없이 출범해 바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후속 법령의 정비, 조직 구성 등을 국무총리가 직접 챙겨 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또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취학아동 전수점검이 위기 아동 발굴과 학대 예방에 효과를 발휘했다고 평가하고 아직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일부 아동에 대해서는 교육 당국이 경찰과 협조해 3월 개학 전까지 최대한 확인을 하도록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휴업하는 학교와 유치원, 어린이집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맞벌이 가정이 육아 문제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긴급돌봄 시행상황도 면밀하게 챙겨달라”고 정 총리에게 주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