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못미' 곽상언, 장인 노무현의 '사람사는 세상'펼친다...김덕흠 보수 텃밭으로?!

당적 서울에서 충북으로 옮겨...親朴 박덕흠 의원 지역구인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說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16:51]

'지못미' 곽상언, 장인 노무현의 '사람사는 세상'펼친다...김덕흠 보수 텃밭으로?!

당적 서울에서 충북으로 옮겨...親朴 박덕흠 의원 지역구인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說

김승환 기자 | 입력 : 2020/01/17 [16:51]

 [OBC더원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가 친박 박덕흠 한국당 의원 지역구로 당적을 옮기며 출마설로 정가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17일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곽상언 변호사가 민주당 당적을 서울에서 충북으로 옮긴다는 보도다. 특히 보수 텃밭으로 분류되는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동남부4군) 선거구 총선 출마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4월 민주당 당무감사위원으로 위촉된 곽 변호사의 출마와 관련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의 설득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곽 변호사의 보은·옥천·영동·괴산 출마가 현실화 될 경우 친박 박덕흠 한국당 의원과 맞붙게 된다. 

 

앞서 곽 변호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박 전 대통령을 상대로 위자료 청구 소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