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쪽박집에서 대박집으로...시청률까지 잡다

최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2/05 [09:06]

'백종원의 골목식당' 쪽박집에서 대박집으로...시청률까지 잡다

최정숙 기자 | 입력 : 2019/12/05 [09:06]

▲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2주 연속 시청률 상승세로 굳건한 동시간대 예능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지난주 방송에서 첫 떡볶이 완판을 기록했던 튀김범벅떡볶이집은 신메뉴로 백종원의 '백쌀튀김'을 공개했다. 중국 우한 사람들이 즐겨 먹는 아침 메뉴 몐워를 모티브로 선보인 신메뉴 백쌀튀김은 바삭하고 쫄깃한 식감으로 대박을 예고했다.

 

떡볶이의 기본 맛을 찾으며 진화하고 있는 튀김범벅떡볶이집은 손님들마다 북새통을 이뤘고 호평이 이어졌다. 특히 '분식계 VIP' 초등학생 손님들은 "기다린 보람이 있었다", "진짜 너무 감동인데?", "대만족"이라며 극찬을 쏟아냈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4%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5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방송된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평균 시청률 1부 6.5%, 2부 7.5%(이하 수도권 가구 시청률)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주요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2부 기준)로 이날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전체 1위를 차지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4%까지 치솟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