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지소미아 종료여부 최종 논의...NSC 상임위 개최

23일 0시 시한 앞두고 최종입장 정할 듯...김현종 방미결과 보고 예정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1 [11:01]

靑, 지소미아 종료여부 최종 논의...NSC 상임위 개최

23일 0시 시한 앞두고 최종입장 정할 듯...김현종 방미결과 보고 예정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21 [11:01]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자료사진> © KBS 화면


[OBC더원방송] 청와대는 21일 오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회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는 한일 군사보호협정(GSOMIA 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하루 앞둔 가운데 열리고 있는만큼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된 중요한 결정을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논란의 시작은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서 비롯된 만큼, 지금까지 일본의 변화가 없는 만큼 종료를 예상하는 분위기가 우세하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국민과의 대화'에서 "안보상으로(한국) 신뢰할 수 없다고 하면서 (일본)군사정보를 공유하자고 하면 모순되는 태도"라면서도 "마지막 순간까지 종료 사태를 피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해야겠다"고 말한 바 있다.

 

한일 양국 정부는 막판까지 물밑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NSC가 회의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문 대통령이 최종 결론에 앞서 고심의 시간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소미아와 관련해 종료가 임박한 상황에서도 일본이 무책임하고 비타협적 태도를 보인다며 연일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갈등 해결을 위해서는 원인을 제공한 당사자인 일본의 결자해지가 필요하다면서, 아베 정부의 전향적이고 성의 있는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