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TV
우리동네사람들 이야기
[뉴스in현장]하늘에서 지켜 본 27회 경기도 침례교회연합회 체육대회
기사입력: 2018/09/03 [14:25]  최종편집:
김정순 리포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녹화중계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목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고 합니다.

 지난해 10월 30일 개최된 제4회 보영테크배  전국침례교 목회자 배구대회에 이어

올해는 경기도에서 목회를 보고 있는 분들의 소식입니다.  김정순 리포터가 전합니다.

 

 

[김정순 리포터] 한바탕  소낙비가 지나간 자리 시원한 바람이 운동장을 식혀 줍니다.

 

▲ 개회 예배     © 김경훈 기자

 

27회 경기도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여기는 안성종합운동장입니다.

 

서정용 대회장의 개회선언에 이어 환영과 격려의 말씀들이 이어 집니다.

▲ 제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서정용 대회장 인터뷰     © 김경훈 기자

 

[VCR] 인터뷰 서정용 대회장

 -저희 침례단이 열악한  교단이었는데요. 그런데108차가 되었습니다. 

 -저희 경기도연합회는 27년 째 체육대회를 하고 있어요.

 -목사님들이 목회에 있어서 지치고 힘들고  스트레스를 풀길이 마땅치 않아 선배님들께서  저희들 체육대회를 시작을 해서 현재 27회까지..

 

개회 예배는  축구와 배구, 족구 등의 경기에 참가한 선수들의 안전을 안녕을 기원합니다.

[VCR]

▲ 제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배구     © 김경훈 기자


   후텁지근한 날씨에도  족구와 배구, 축구는 역시 남성들의 경기인 듯 파워가 넘치고

여성 목회자들의 단체 줄넘기는 마음만 앞서는 듯  몸이 따르지 않아 이내 줄에 걸리고 맙니다.

 

▲ 제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발야구를 응원중인 목회자님들     © 김경훈 기자

 

특히 발 야구처럼 응원단들을 열광케 하는 종목도 없을 것 같습니다.

손으로 하는 야구만 못하지만 발로 차고 이내 줄달음 치는 선수들.

 

▲ 제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계주     © 김경훈 기자

 

이들은 승패보다 최선을 다하는 것으로 그동안 쌓인 스트레스를 날리고 친목을 다졌습니다.

 

▲ 은혜가 넘치는 찬송을 빼놓을수가 없었던 27회 경기도 침례교연합회 체육대회     © 김경훈 기자

 

행운의 큰 상을 성지순례 여행티켓이 주어지고, 모두들 내년을 기약했는데요.

여기저기 쏟아져 내렸다는 소나기와 구슬비가 안성종합운동장만큼은 내리지 않았다는 사실을 전해드립니다.

 

 

역시 하늘에서 지켜 준 자리였던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안성종합운동장에서 더원방송 김정순입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