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사회
경기도청 공무원 명찰 패용, 도민 80% 찬성 VS 공직자 79%반대
기사입력: 2018/08/09 [16:57]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원방송]  경기도청 공무원들의 명찰패용 논란에 대해 도민의견과 공직자 의견이 엇갈리고 있어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경기도가 최근 자체 온라인으로 명찰디자인 및 패용방식 선호도 조사를 한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조사결과 경기도민 10명중 8명은 공직자 명찰패용이 ‘행정의 신뢰도를 높여주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반면 도 공직자 중 응답한 72%는 도민과 공직자간 행정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안 된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자체 온라인으로 ‘명찰 디자인 및 패용방식 선호도 조사’를 했고 이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패널의 78%가 도 공직자의 명찰 패용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 중 ‘매우 찬성한다’는 42%를 차지했으며, ‘반대’는 22%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명찰패용 찬성한 1,778명은 그 이유로 ‘행정 업무에 대한 책임감 향상’을 가장 높게(37%) 꼽았다. ‘가장 쉽게 공직자 신상과 업무를 알릴 수 있기 때문’이란 의견도 27%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대다수의 응답자(79%)가 공직자의 명찰패용이 도민과 공직자간 행정 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26일부터 8월 8일까지 2288명의 도민과 700명의 도 공직자가 참여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