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서강대총장 박홍 신부 선종...신장 투석·당뇨합병증 투병

1994년 ‘주사파 배후 北 김정일’발언 파문...11일 발인·장례미사

이경재 기자 | 기사입력 2019/11/09 [17:14]

전 서강대총장 박홍 신부 선종...신장 투석·당뇨합병증 투병

1994년 ‘주사파 배후 北 김정일’발언 파문...11일 발인·장례미사

이경재 기자 | 입력 : 2019/11/09 [17:14]

 

▲ 전 서강대총장 박홍 신부가 9일 선종했다. 향년 78세.    

 

[OBC 뉴스] 전 서강대총장 박홍 신부가 9일 선종했다. 향년 78.

 

박홍 전 총장은 신장투석으로 건강이 악화해 2017년 서울현대아산병원에 입원,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아 장기치료를 받아왔다. 입원치료 관정에서 신체 일부가 괴사해 이를 절단하기도 했다.

 

박 전 총장은 1990년대 학생운동(주사파)의 배후에 의 김정일이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켜 파문을 일으켰다.

 

그는 1989~1997년까지 서강대 총장을 지냈으며, 2003~2008년 서강대 재단이사장으로 재임했다. 2003년 정부에서 청조근정훈장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