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사회
서해경제공동특구 남북경제협력 모델이어야
기사입력: 2019/10/06 [14:35]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원방송] 서해경제공동특구를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을 담당해야 한다는 경기연구원의 연구결과가 나왔다.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언급된 ‘서해경제공동특구’는 개성공단이나 통일(평화)경제특구 등 기존 남북협력 틀을 넘어 장기적 비전과 전략을 지닌 남북경제협력 모델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내용은 경기연구원은 한반도 경제권의 중핵 서해경제공동특구 구상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서해경제공동특구의 전략적 가치를 고려하여 김포-개풍, 파주-개성, 강화-강령-해주 3대축을 중심으로 하는 주요 구성안도 도출됐다.

 

우선, 김포-개풍 축 Green Tec City 조성. 33㎢(1천만평) 규모 부지에 IT, 바이오, 에너지, 농업, 물류, 관광 기능을 유치하는 남북경제협력의 중핵이다.

 

특히 개풍 지역의 자연환경, 농업기반, 역사적 교류 등 풍부한 잠재력을 활용하면 가치를 극대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음으로, 파주-개성 축 Future City로 조성. 개성공단 확장 예정 부지 23㎢(7백만평)를 활용하여 제조업, IT, 물류, 관광 기능과 스마트시티 등 전통과 미래 산업 공존지대로 육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마지막으로 강화-강령-해주 축 Marine Eco City 조성. 해양생태산업지대로 관광, 레저, 수산업을 육성하는 방안이다. 개풍, 연안 일대에 신도시를 건설하고, 하항을 개발하여 연안물류와 관광 교류협력 기반을 강화하는 내용을 포함한다.

 

이정훈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서해경제공동특구 실현을 위해서는 대북 제재 완화를 가정하여 남북한 공동 연구 TF 설치 및 실행, 제도적 기반 마련, 인력 양성 등의 준비를 실행에 옮길 필요가 있다”면서 제재 해제 이전에는 남북한 공동으로 (가칭)한반도경제권 연구위원회를 구성·운영할 것을 주장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