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사회
우석제 안성시장, “규제는 안성, 수혜는 타시군 명백히 개선되어야”
기사입력: 2019/03/25 [13:44]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2일 안성시청을 방문한 삼성전자 진교영 사장과 강봉용 부사장, 김창한 전무 등과 안성시에서는 우석제 안성시장과 손수익 부시장 등 간부공무원 5인이 참석했다.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우석제 안성시장이 삼성전자 진교영 사장과의 면담을 가졌다.


지난 22일 안성시청을 방문한 삼성전자 진교영 사장이 우석제 안성시장과 서안성-고덕 송전선로 설치 MOU 체결과 관련해 면담을 가졌다.

 

이날 우 시장은 지난 5년간 안성 주민들이 송전선로 사업으로 인해 많은 고통과 어려움을 겪었다며, 대기업의 포용력으로 사업추진 기간 내내 주민들의 마음을 살펴 줄 것을 당부했다.

 

우 시장은 또 “안성시에는 많은 송전선로가 설치되어있다”며 문제는 이번 송전선로사업에서도 보듯, 이로 인한 막대한 환경 훼손과 전자파 피해 등은 우리 시에서 보는 데 반해 그 수혜를 입는 것은 다른 시군이라는 점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송전선로 사업 뿐 아니라, 송탄 · 유천 취수장의 경우에도 상수원 규제로 인한 피해는 안성시에서 보고 그 혜택은 역시 평택시에서 누리는 모순이 40년이 넘게 이어지고 있다”며 “이는 사용자부담원칙에도 맞지 않고, 다같이 고르게 잘 사는 경기 건설에도 어긋난다.”고 밝혔다.

 

이밖에 “안성산업단지는 평택에 비해 지가가 저렴하고 고덕까지 20분이면 갈 수 있어 삼성협력사들이 입주하는데 좋은 조건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진교영 사장은 “협력사의 위치에 대해 간섭할 수는 없지만, 회사 제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 시장은 “안성시에서 인허가 등 행정적 절차를 빠르게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고, 진 사장은 “안성시의 협조에 대해 감사한다”고 화답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