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IT
제4회 서해수호의 날 "지금이 대한민국 수호 애국심이 필요할 때"
기사입력: 2019/03/23 [16:30]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김희겸 경기도 부지사와 보훈단체협의회장 들이 희생자들에게 묵념으로 예를 갖추고 있다.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제4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이 22일 수원 제1야외음악당에서 열렸다. 경기도보훈단체협의회가 주최하고 경기도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를 비롯한 보훈단체 회원, 도민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서해수호의 날’은 제2연평해전, 천안함 피격,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도발에 맞서 싸우다 숨진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안보의식을 고취하고자 지정된 기념일로 대한민국 국군의 피해가 가장 컸던 천안함 피격사건이 발생한 지난 2010년 3월 26일 금요일을 상기하는 의미에서 매년 3월 넷째 주 금요일로 지정됐다.

 

서해를 지키다 숨진 경기도민은 천안함 격침으로 사망한 ▲이창기 준위(평택) ▲남기훈 원사(안산) ▲박보람 중사(평택) ▲방일민 중사(김포) ▲이용상 하사(고양) 등 5명과 연평해전으로 목숨을 잃은 ▲윤영하 소령(시흥) ▲한상국 상사(광주) ▲황도현 중사(남양주) 등 3명을 포함, 총 8명이다.

 

이날 참가자들은 북한의 무모한 도발로 인해 희생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한편 한반도 평화 정착과 국토수호를 위한 의지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번영, 영광 뒤에는 나라를 위해 몸 바친 국가유공자 분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음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지금이야말로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국민 모두의 의지와 단합된 애국심이 어느 때보다 절실할 때”라고 강조했다.

 

도는 이날 기념식에 앞서 이들 서해수호 전사자 8명이 잠들어 있는 대전 국립현충원 묘역에 헌화하는 한편, 전사자 유족들에게 위문금 20만 원을 지급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