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생활경제
道 군사시설보호구역 112㎢ 해제
기사입력: 2018/12/05 [19:15]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원방송]  경기도 북부지역의 112㎢(3,314만평) 규모의 토지가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여의도 면적(2.9㎢)의 약 39배를 넘나드는 역대 최대규모다.

 

5일 국방부와 경기도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해제되는 면적은 337㎢로 경기도만 3분의 1 수준이다.

이는 지난달 21일 국방부가 개최한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 보호 심의위원회’에서 의결된 사항이다.

 

가장 많이 해제된 곳은 김포지역으로 24㎢, 연천 21㎢, 고양 17㎢, 동두천 14㎢ 순으로, 거의 경기북부 접경지역을 위주로 대규모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의 해제다. 

 

이중 동두천의 경우 기존 군사시설보호구역 면적의 59%가 해제됐고, 고양, 의정부, 양평, 김포 지역 등도 10% 이상이 해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평택시 서정동과 고덕면 당현리 일원 143만㎡도 해제된다.

 

이진찬 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경기도는 전국 군사시설보호구역의 39%가,특히 경기북부는 전체 면적의 44%가 군사시설보호구역”이라면서 “이번 해제로 건물 신축 등 재산권 행사를 자유로이 할 수 있게 됨은 물론, 지역개발 활성화롤 통해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