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생활경제
[뉴스 in 현장] 평택 공공비축용 미곡 4930톤 수매
정장선 평택시장 수매현장 방문 관계자와 농민 격려
기사입력: 2018/11/07 [17:26]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추가물량까지 확보해 4930톤을 수매중인 평택시의 공공비축 미곡 수매 현장 분위기 보도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공공비축용 미곡에 대한 본격적인 수매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지난해는 산물벼와 건조벼가 5만 3천원에서 4천원대였었는데요.

평택 수매현장 이야기  김정순 리포터가 전합니다.

 

 

[평택 김정순 리포터]  올해 평택시는 공공비축 미곡용으로 4930톤을 수매중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당초보다 조금 추가배정을 받은 물량인데요.

 

현재 18개 읍면동 중 10곳에서 수매를 시작해 10곳의 창고로 저장될 예정입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이 수매 현장인 오성면을 찾아 농민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했습니다.

 

▲ 재료비 빼면 오히려 빚만 남게되는 1년 농사를 누가 변상해줄 것이냐라며 편치 않은 속내를 감추지 않는 농민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정장선 평택시장     ©김경훈 기자

[현장 VCR]

- "1년 농사 지어봐야 재료비 빼면 없고, 빚만 남는다며 누가 변상해 줄 것이냐"라며 한탄하는 농민들의 말씀을 안타까운 심정으로 경청하고 있는 정장선 시장.

 

 

올해부터는 공공비축미 수매 시 공공비축미 매입대상과 다른 벼 품종 수매를 막기 위해 '품종검정제도'가 최초로 도입됩니다.

 

 

이렇게 산물벼는 지난달 31일까지 수매를 마쳤고, 건조벼는 오는 15일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세는 지난해 산물벼가 5만4300원, 건조벼가 5만3,436원이었는데 올해는 일단 포당 3만원씩 중간정산금을 지급하고, 오는 12월 중순 매입가격이 확정되면 최종 정산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평택에서 더원방송 김정순입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