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정치
권칠승 의원, 어린이날 실종아동수 크다 특단 대책 주문
기사입력: 2018/05/04 [11:05]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권칠승 국회의원(더민주 화성 병)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어린이들이 가장 기뻐해야하고, 기다리는 날이 바로 생일날하고 어린이날 일 확률이 높다.

그런데 어린이날 실종되는 아동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의원(경기 화성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어린이날에 발생한 아동 실종 사건은 총 329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59건, 2014년 71건, 2015년 61건, 2016년 81건으로 증가 추세를 보였다가 2017년 57건으로 평균 수준을 회복했다. 지역별로는 경기남부 지역이 5년간 총 72건으로 어린이날 아동 실종 사건이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2016년 25건, 2017년 15건으로 2년 연속 전국 최다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서울 57건, 경기북부 27건, 인천 25건, 경남 23건, 대구 17건이 뒤를 이었다. 전북(5건), 제주와 대전(6건)은 매년 어린이날 발생한 아동 실종 사건 건수가 0~3건에 그쳐 전국에서 가장 적었다.

 

아동 실종을 예방하고 신속하게 발견할 수 있도록 아동의 지문과 얼굴 사진을 경찰 시스템에 등록하는 '지문등 사전등록제'의 등록 아동수는 351만9천명(40.2%)으로 전체 등록대상 아동 수(873만6천51명)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실정이다.

 

지문등 사전등록제는 아이들이나 장애인, 치매노인의 지문과 사진 등을 경찰청 실종자 관리시스템에 미리 등록해 실종사건에 빠르게 대처가 가능하다.

 

경찰청에 따르면 사전등록을 하지 않을 경우 평균 87시간이 걸리지만 사전등록을 했을 경우 24분으로 단축시킨다.

 

권칠승 의원은 “사전 등록제 활용을 적극 홍보하며 예방 방안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며 “특히 전국에서 어린이날 아동 실종 신고가 가장 많은 경기남부 지역은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