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문제 협조 요청

주한 미국대사·미군사령관에 서한문...외교부·국방부에도 전달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20/03/18 [14:55]

정장선 평택시장,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문제 협조 요청

주한 미국대사·미군사령관에 서한문...외교부·국방부에도 전달

김승환 기자 | 입력 : 2020/03/18 [14:55]

▲정장선 평택시장.(자료사진) ©평택시

[OBC더원방송] 정장선 경기 평택시장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문제와 관련해 주한미국대사와 주한미군사령관 등에 사태 해결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18일 평택시에 따르면 정 시장은 이날 주한 미국대사와 주한미군사령관 등에게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 지연에 따른 ‘한국인 무급휴직 문제’에 대해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는 서한문을 발송했다.

 

정 시장은 관계부처인 외교부와 국방부에도 협조 공문을 전달했다.

 

정 시장은 서한문에서 “한미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타결 지연으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은 4월부터 무급휴직 시행을 통보 받아, 평택시의 약 5500여명의 미군기지 근로자가 생계 위기에 처해 있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인 근로자의 대량 휴직사태가 현실화되면 안보 불안 및 한미동맹 약화로 이어질 수 있어 시민들이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인 근로자들은 주한미군 부대에 속한 직원이기 전에 평택 시민이자 한 가정의 소중한 일원인 만큼 고용불안을 하루 속히 해소하고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시민들을 대표해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한미군은 지난 1월28일 방위비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아 다음 달부터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한국인 직원들에게 공식 통보한 바 있으며, 무급휴가 기간 30일 초과 시 자동해고 규정이 있어 전국의 9000여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은 직장을 잃을 수도 있다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