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학연기.수능연기' 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화, 유은혜 "개학에 최소 2~3주 필요해"

김기웅 기자 | 기사입력 2020/03/17 [14:40]

'개학연기.수능연기' 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화, 유은혜 "개학에 최소 2~3주 필요해"

김기웅 기자 | 입력 : 2020/03/17 [14:40]

  © 출처=교육부 페이스북


[OBC더원미디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이 세 번째 연기되면서 4월 6일로 총 5주 연기됐다.

 

따라서 중간고사를 치르지 못할 것으로 보여 대학입시를 앞둔 수험생이 특히 큰 부담을 안게됐다.

 

17일 교육부는 개학을 4월 6일로 2주 더 미룬다고 발표했다.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를 포함한 전문가들은 밀집도가 높은 학교 내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될 위험성이 높으므로, 통제범위 안에서 안전한 개학이 가능한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현 시점부터 최소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부도 코로나19가 하향 국면에 접어들고 있으나 안심하기는 이르다고 판단했고, 이번 개학 추가 연기를 계기로 다시 한 번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국민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개학 연기의 핵심 배경은 학교 개학시 학생이 감염병 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의료계와 방역 당국의 적극적인 개학 연기 권고와 함께 여론도 개학 연기 쪽으로 기운 것도 개학 3차 연기 배경으로 꼽힌다.

 

원래 개학일인 3월 2일 기준으로 보면 개학이 한 달여 늦어지면서 총 25일만큼의 수업일이 휴업일로 바뀌게된다. 

 

이에 따라 중고교는 4월 초 개학 시 1학기 중간고사를 치르는 게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란 전망이다. 보통 중고교들은 휴일이 많은 5월이 시작되기 전 4월 말에 중간고사를 실시한 뒤 7월 초 기말고사를 보고 7월 15일 전후로 여름방학에 들어간다.

 

 
#개학연기.수능연기# 사상 초유 4월 개학 현실화# 유은혜 #개학에 최소 2~3주 필요해# 관련기사목록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