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 은혜의 강교회' 코로나19 46명 확진 '수도권 집단감염 공포'

김기웅 기자 | 기사입력 2020/03/16 [10:15]

'성남 은혜의 강교회' 코로나19 46명 확진 '수도권 집단감염 공포'

김기웅 기자 | 입력 : 2020/03/16 [10:15]

  © 제공=성남시청


[OBC더원미디어] 지난 9일 성남시 양지동 '은혜의 강'교회 목사 부부가 코로나19 첫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교회 신도와 가족 등 4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수도권 집단감염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성남시는 16일 오전 7시 현재 수정구 양지동 소재 은혜의 강 교회에서 총 40명이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9일 은혜의 강 교회 신도인 33살 남성 A씨가 첫 확진자로 판정 받은 이후 교회 내 확진자는 총 46명으로 늘어났다.

 

시는 은혜의 강 교회를 폐쇄조치 하고 지난 8일 예배를 본 신도 90명을 포함해 선제적으로 1일 예배 참석자까지 전수 조사를 벌여 15일 부터 총 135명에 대한 검체 검사에 돌입했다.

 

검사 결과 이들 40명의 확진자 외에 8명이 재검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58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은혜의 강 교회 코로나19 확진자는 앞서 목사 부부를 비롯해 46명으로 늘었다.

 

은혜의 강 교회는 지난 1998년 설립됐으며,신도수는 130여명 수준이다. 예배는 주2회 1시간, 회당 100여명 교인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은혜의 강 교회는 지난 9일부터 22일까지 2주간 자진 폐쇄한 상태다.

 

 
#성남 은혜의 강교회# 코로나19 #46명 확진 #수도권 집단감염 공포# 관련기사목록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