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m 거리두기 등 안 지키면 종교시설 집회 제한명령 발동"

기독교 관계자들과 긴급간담회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합의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3/11 [17:14]

이재명 "2m 거리두기 등 안 지키면 종교시설 집회 제한명령 발동"

기독교 관계자들과 긴급간담회 열고 '코로나19 확산 방지' 관련 합의

김경훈 기자 | 입력 : 2020/03/11 [17:14]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도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종교계와 '2m 거리두기' 등 조건부 종교시설 집회 제한 명령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경기도


[OBC더원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독교 관계자들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m 거리두기 등의 조건을 지키지 않을 경우 종교시설 집회 제한 명령을 발동하는 내용에 합의했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종교시설 집회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규제가 목적이 아니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이번 합의의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회장단 및 도내 대형교회 목사 등 10여 명과 경기도 기독교 교회 지도자 긴급 간담회를 열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종교집회 제한에 대해 논의했다.

 

도와 기독교계는 ▲행사 참가자에 대한 발열체크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집회시 2미터 이상 거리 유지 ▲집회 전후 사용시설에 대한 소독 조치 등을 이행할 경우 집회를 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

 

집회 시 2m 거리두기는 많은 교인이 몰리는 대형교회의 경우 사실상 불가능하기 때문에 온라인 예배를 진행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기존의 온라인 예배 권장 기조를 유지하면서 온라인 예배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소규모 교회 등에 대해 철저한 방역조치가 이뤄지고 미이행 시 집회제한 명령까지 할 수 있도록 기독교계와 원만히 합의된 셈이다.

 

도는 온라인 예배 권고를 기본으로 하되, 온라인 예배 개최가 불가능한 교회의 경우 이번 주말 자발적 조치를 이행하는지 여부를 조사할 계획이다. 만일 자발적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해당 시설에 대해 다음주부터 집회를 제한할 방침이다.

 

이 지사는 기자회견 직후 SNS를 통해 “어느 목사님의 말씀처럼 한국 기독교 역사상 예배와 관련하여 행정명령을 받아본 일이 없다는 점에 적극 공감한다”며 “가급적 모든 종교단체들이 자율적으로 감염예방 조치를 이행하여 행정명령을 하는 일이 없도록 도와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최악을 대비해야 하는 행정기관의 입장을 이해하여 주시고 어려운 도정에 지혜로운 조언을 해 주신 것에 대해 깊은 감사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