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대한 자가 격리 무시한 채 여친과 일본여행, 플로이스트 여친은 누구?

김기웅 기자 | 기사입력 2020/03/03 [08:03]

나대한 자가 격리 무시한 채 여친과 일본여행, 플로이스트 여친은 누구?

김기웅 기자 | 입력 : 2020/03/03 [08:03]

  © 국립발레단 홈페이지 캡처.


[OBC더원방송] 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를 무시한 채 여자친구와 일본 여행을 다녀온 발레리노 나대한과 그의 여자친구에 대한 비난이 거세다. 

 

앞서 국립발레단이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진행했다. 이에 대구와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자 대구 공연에 출연한 전원에게 자가 격리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그러나 발레리노 나대한은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고 여자친구와 일본으로 여행을 다녀왔다. 그는 일본 여행 중인 사진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덜미가 잡혔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 나대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나대한은 2018년 방송된 Mnet 로맨스 예능 프로그램 '썸바디'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발레리노다. 

 

이에 나대한이 속한 국립발레단 측은 엄중 조치를 예고했다.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자 국립발레단은 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국가적으로 혼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죄송하다. 국립발레단 소속 단원으로 해서는 안되는 일을 저지른 것으로 예술감독으로서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국립발레단은 내부 절차를 거쳐 해당 단원에 대한 징계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국립발레단은 이번 사태와 더불어 3월 공연 일정도 모두 취소했다.

 

나대한은 논란 직후 한 매체를 통해 사과의 뜻을 밝히기도 했으나 인스타그램 계정을 폐쇄하고 자숙 모드에 돌입했다.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