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산다' 박재정, “첫사랑 추억 성북동에 있다” 풋풋+수줍 첫사랑 고백!

김소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19 [00:13]

'서울에 산다' 박재정, “첫사랑 추억 성북동에 있다” 풋풋+수줍 첫사랑 고백!

김소리 기자 | 입력 : 2020/02/19 [00:13]

▲     © TBS 특집다큐 ‘서울에 산다’


[OBC더원방송] TBS 특집다큐 ‘서울에 산다’에서 가수 박재정이 성북동에 얽힌 풋풋하고 수줍은 첫사랑 스토리를 공개해 관심이 고조된다. 

 

TBS가 야심차게 준비한 특집다큐 2부작 ‘서울에 산다’가 오늘(18일) 방송을 앞두고 있다. ‘서울에 산다’ 2부는 ‘괜찮아, 희망’ 편으로, 홍대 버스커 시절, 경찰의 감시대상 크라잉넛부터 서울에 대한 소설을 쓴 스페인 두 청년과의 영상통화까지 가수, 배우, 스포츠인, 방송인에서 일반시민, 서울거주 외국인까지 36명의 시민들이 전하는 서울 전 지역의 과거와 오늘, 꿈을 이루기 위해 달려온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다. 

 

이 가운데 박재정이 달달한 첫사랑의 추억을 고백해 이목이 집중된다. 이날 과거에 13년간 거주했던 성북동을 찾은 박재정. 이때 성북동에서 품었던 첫사랑의 추억을 떠올린 박재정은 “처음으로 작곡한 노래 ‘4년’의 가사를 보면 성북동에 대한 색채가 많이 드러난다. ‘나의 첫사랑은 성북동에서 이랬었구나’라고 생각하며 만들었다”면서 전에 없던 수줍은 미소를 띠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공개된 스틸 속 박재정은 성북동 거리를 걸으며 추억 회상에 잠긴 듯한 표정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성북동은 언제나 변함이 없다”며 자신이 살 당시의 풍광을 고스란히 간직한 거리에서 눈을 떼지 못한 데 이어, 그에 얽힌 자신의 과거 이야기를 가감없이 털어놓았다는 전언. 이에 듣기만 해도 심장이 몽글몽글해지는 박재정의 첫사랑 스토리와, 성북동에 얽힌 그의 이야기에 관심이 더욱 고조된다. 

 

버라이어티 휴먼 음악 다큐멘터리 tbs ‘서울에 산다’는 오늘(1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한편 tbs는 IPTV채널 alleh TV 214번, B TV 167번, U+ TV 245번에서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