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대로 말하라' 송영규, '씬 스틸러'로 강렬 존재감! 연쇄살인마에 교수형 당해 '시선강탈'

김기웅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0:16]

'본 대로 말하라' 송영규, '씬 스틸러'로 강렬 존재감! 연쇄살인마에 교수형 당해 '시선강탈'

김기웅 기자 | 입력 : 2020/02/10 [10:16]

 

[OBC더원뉴스] ‘본 대로 말하라’에서 배우 송영규가 탄탄한 연기 내공으로 화면을 압도하는 ‘씬 스틸러’에 등극, 강렬한 존재감을 남겼다.

 

지난 9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에서 송영규는 자신감을 넘어선 오만함으로 연쇄살인마 ‘그놈’의 죽음을 확신했지만 결국 그에게 잔혹하게 살해당해, 몸 사리지 않는 열연과 강렬한 존재감으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송영규는 극중 프로파일러 나준석 역을 맡아 점잖으면서도 묘하게 거만한 느낌의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 내 첫 등장부터 눈길을 끌었다.

 

살인현장에 박하사탕을 남기는 희대의 살인마를 모방한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연쇄살인마가 실족사 하는 등 흉흉한 세태에 프로파일러 나준석은 베스트셀러가 되는 등 명성이 높아져 갔다.

 

하지만 과거 나준석 때문에 억울하게 살인범이 된 이가 그를 죽이려는 사건, 연쇄살인사건을 은폐하려는 최과장(장현성)과 결탁하는 나준석의 모습 등이 그려지며 그의 이중적인 면모가 드러나 극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었다.

 

방송에서 “그놈이 살아있다면 목숨이라도 걸겠다”고 말한 나준석에 자극받은 살인마는 나교수를 타겟으로 한 예고살인을 암시했다. 이를 눈치 챈 오현재(장혁)와 황하영(진서연), 그리고 차수영(최수영)이 나준석의 생방송 현장을 찾아 고군분투했지만 결국 나준석은 방청객과 시청자들이 보는 앞에서 살해당해 보는이들에 충격을 안겼다.

 

나준석은 생방송에서 “다음 타겟은 너야. 넌 곧 죽을거야. 여기서”라는 시청자 문자를 보고, “지금 카메라와 수많은 방청객들이 있는데 가능할까요? 자신 있다면 해보라고 말하고 싶네요”라고 말해 긴장감을 더했다. 이때 얇고 투명한 올가미가 리프트로 내려와 나준석의 목을 감았고 그의 몸이 공중으로 올려졌다. 나준석은 결국 공중에 매달려 교수형을 당한 모습으로 죽음을 맞이했다.

 

단 몇 회 등장이지만 허영과 오만덩어리인 나준석이라는 캐릭터의 매력은 연기 장인 송영규의 열연으로 완벽하게 빛을 발했다. 섬세한 눈빛 연기와 다채로운 감정 변이를 디테일하고 자연스럽게 표연해낸 연기는 송영규의 깊은 내공을 고스란히 증명했다.

 

특히, 연쇄살인마의 귀환을 알리며 나준석이 살해되는 반전은 송영규의 몸 사리지 않는 강렬한 연기로 흡입력을 높였다.

 

이처럼 작품 속에서 빈틈없는 연기력과 자신만의 개성으로 완성도 높은 캐릭터를 선보여 온 ‘씬 스틸러’ 송영규, 그가 앞으로 보여줄 새로운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제공=OCN ‘본 대로 말하라’ 방송 캡처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