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 '마틴 스콜세지'를 넘어서, 봉준호의 롤?!

최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3:45]

거장 '마틴 스콜세지'를 넘어서, 봉준호의 롤?!

최정숙 기자 | 입력 : 2020/02/10 [13:45]

▲     © 마틴 스콜세지와 영화 아이리시


[OBC더원뉴스] 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봉준호 감독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았다. 

 

그는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영화 공부할 때 늘 가슴에 새긴 말이 있다. 가장 개인적인 것은 가장 창의적인 것이다. 이 말은 바로 마틴 스콜세지 감독이 한 말이다."라며 마틴 스콜세지 감독에게 경의를 표했다. 

 

할리우드의 거장 마틴 스콜세지 감독은 1942년생으로 미국태생으로 1963년 단편영화 'What's a Nice Girl Like You Doing in a Place Like This?' 로 데뷔, '커런트 워' '셔터 아일랜드' '디파티드' 등 대작들을 감독했으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주연의 대작이자 홍콩영화'무간도' 리메이크작인 '디파티드' 로 아카데미 감독상을 받았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는 '아이리시맨'으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과 함께 작품상을 놓고 겨루게 되었다. 해당 영화는 전후 미국에 드리운 범죄 조직에 대한 영화로 로버트 드 니로, 알 파치노, 조 페시가 열연한 장대한 범죄 드라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