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눈사태,봉사활동 한국인 교사 4명 실종.5명은 대피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1/18 [11:12]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눈사태,봉사활동 한국인 교사 4명 실종.5명은 대피

김경훈 기자 | 입력 : 2020/01/18 [11:12]

▲     © YTN 뉴스화면 캡처


[OBC더원뉴스]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모두 충남도교육청 소속 교사인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외교부 등에 따르면 한국인 11명이 안나푸르나 등반에 나선 가운데 9명이 베이스캠프에서 트래킹에 나섰다가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께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 트레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에서 발생한 눈사태로 9명 중 4명이 실종됐다.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들은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한편 이들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