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간다' 돈스파이크, '충격의 반쪽 비주얼' 신비의 나라, 신비의 돈 스파이크...신동엽.이규한.김진우.정성호

김소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7 [23:30]

'끝까지간다' 돈스파이크, '충격의 반쪽 비주얼' 신비의 나라, 신비의 돈 스파이크...신동엽.이규한.김진우.정성호

김소리 기자 | 입력 : 2020/01/17 [23:30]

▲     © TV CHOSUN ‘끝까지 간다’


[OBC더원뉴스] TV조선 ‘끝까지 간다’에서 다큐 프로듀서로 변신한 작곡가 겸 방송인 돈스파이크가 신기한 나라에서 신비한 ‘반쪽 비주얼’로 첫 출격한다.

 

17일 방송될 TV조선 리얼 체험 버라이어티, 처음 만나는 세상의 민낯 ‘끝까지 간다’에는 다양한 예능을 통해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는 돈스파이크가 MC 신동엽 및 이규한, 김진우, 정성호와 함께 스튜디오에 등장한다.

 

신동엽은 돈스파이크에게 “이번에 고생 많이 하셨다면서요?”라고 말했고, 돈스파이크는 “고생 좀 했습니다”라며 이를 인정했다. 이에 이규한은 “돈스파이크를 오랜만에 보는데, 완전히 반쪽이 됐어요”라며 놀라워했다.

 

출연자들은 모두 돈스파이크에게 “이번에 가신 곳 때문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고, 돈스파이크는 “맞습니다. 아니라고 할 수 없죠”라며 신비의 나라 인도에서 펼쳐지는 자신의 코너 ‘프로듀스 돈’이 또 어떤 새로운 세상의 끝을 보여줄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런 가운데 정성호는 “거기 가면 살이 빠지는 거예요? 그럼 그걸 패키지로 만들어서 소개하면 좋겠는데”라고 말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돈스파이크는 천연덕스럽게 “지금 개발 중입니다”라고 답했고, 스튜디오는 다시 한 번 폭소의 도가니가 됐다.

 

우리가 미처 몰랐던 처음 난나는 세상의 이야기를 통해 '다큐테인먼트'의 진수를 보여주겠다는 TV CHOSUN의 신개념 예능 ‘끝까지 간다’에서 탁월한 예능감으로 방송가를 평정한 돈스파이크가 첫 출격해 남다른 입담을 보여준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