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선미, 남편 살해교사한 사촌형 곽씨에 2심도 승소...13억원 배상 판결

김소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4:44]

배우 송선미, 남편 살해교사한 사촌형 곽씨에 2심도 승소...13억원 배상 판결

김소리 기자 | 입력 : 2020/01/14 [14:44]

▲     © 제공=바이브액터스


[OBC더원뉴스] 배우 송선미의 남편 고 모 씨를 살해 교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곽 모 씨에게 송선미와 딸에게 13억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서울고법 민사38부(박영재 박혜선 강경표 부장판사)는 송선미와 딸이 곽 씨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곽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1심과 같이 총 13억 1천여만 원을 지급하라고 결정했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살인을 교사해 망인을 사망케 하는 불법행위를 했으므로 가족에게 손해를 배상할 책임이 있다"고 판단했다. 

 

곽 씨가 이에 불복해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형사재판의 내용과 경과에 비춰 보면 1심 판단이 잘못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곽 씨의 항소를 기각했다.

 

앞서 송선미의 남편의 사촌 형 곽 씨는 2017년 8월 경 재일교포 1세인 할아버지의 재산을 탐을 내 할아버지의 소송 관련 일을 도와주는 고 씨를 다른 사람을 시켜 살해했다.

 

곽씨는 지인 조모씨를 시켜 '사촌동생 고 씨를 살해해달라'고 교사하면서 20대 남성에게 20억 원을 제안한 것으로 드러나 큰 충격을 줬다.

 

곽씨의 청탁을 받은 조씨는 지난 2017년 8월 서울 서초구 소재 한 변호사 사무실에서 미리 준비한 흉기로 송선미 남편 고씨를 살해했다.

 

앞서 곽 씨는 살인교사 혐의로 대법원에서 최종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