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진중권에 '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진중권 '정의당 감사패는 쓰레기통에'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20/01/11 [15:34]

윤소하, 진중권에 '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진중권 '정의당 감사패는 쓰레기통에'

김경훈 기자 | 입력 : 2020/01/11 [15:34]

▲     © 출처=윤소하 SNS


[OBC더원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탈당계가 10일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의 지시로 10일 저녁 진 전 교수의 탈당 절차가 이뤄졌다고 11일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지난 9일 페이스북 글에서 "정의당 지도부는 조국 사태의 시작부터 끝까지 표면적인 어설픈 비판에 본질적인 책임은 외면하고 겉핥기식 태도를 보였다"며 탈당계 처리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앞서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견해차로 탈당계를 제출했다가 당 지도부 설득에 철회한 바 있었다. 

 

지난 9일 “정의당 지도부는 조국 사태의 시작부터 끝까지 표면적인 어설픈 비판에 본질적인 책임은 외면하고 겉핥기식 태도를 보였다”며 탈당계 처리를 재차 요청했다.

 

다만 탈당 이후에도 정의당과 진 전 교수 간의 잡음은 이어졌다.

 

윤소하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 글에서 진 전 교수를 향해 "원하시는 탈당계는 잘 처리되었다고 한다"며 "그동안 고마웠다. 요즘 좌충우돌한 모습은 빼고"라고 밝혔다.

 

또 “세상사 많이 어렵고 헷갈리기도 하나 뚜벅뚜벅 보다 나은 세상을 가꿔가는 아름다고 수고로운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그들이 우리 모두에게 위로이자 희망이다. 

 

외람되지만 진 전 교수님께 마음 추스르고 보다 진중하게 세상 살펴달라는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용히 처리해 달라고 했더니 가는 마당에 꼭 한소리를 해야 했나"라며 "당에서 받은 감사패를 최고의 명예로 알고 소중히 간직해왔는데, 윤 의원 말씀을 듣고 쓰레기통에 버렸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내가 당에 바쳤던 헌신이 고작 '계파 찬스'에 사용될 밥그릇 수나 늘려주는 활동에 불과했나 하는 자괴감이 든다"고도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윤소하#진중권에#진중하게 세상 살펴주시라#진중권#정의당 감사패는#쓰레기통에# 관련기사목록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