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솔레이마니 작전에 '창공의 암살자' MQ-9 리퍼 드론 출격

온라인팀 | 기사입력 2020/01/04 [21:17]

이란 솔레이마니 작전에 '창공의 암살자' MQ-9 리퍼 드론 출격

온라인팀 | 입력 : 2020/01/04 [21:17]

▲     © 출처=유튜브채널 유용원의 군사세계


[OBC뉴스=온라인팀] 미국의 폭격으로 이란의 군부 실세 솔레이마니가 숨진 것과 관련해, 제거 작전에 미군의 공격용 무인항공기 ‘MQ-9 리퍼(Reaper)’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창공의 암살자로 불리는 미군의 공격용 무인항공기 MQ-9 리퍼 드론은 공대지 미사일 14발을 탑재할 수 있는 전폭 18m의 대형 드론장비로 알려졌다.

 

무장안 상태서도 7500m 상공에서 14시간 이상 비행할 수 있으며, 950마력의 고성능 엔진을 탑재해 시속 580km로 이동이 가능하고 항속거리는 5,926km에 이른다. 이는 미국 본토를 기점으로 일본까지 타격 범위에 들어온다.

 

MQ-9 리퍼는 '하늘의 암살자'로 불릴정도로 현존하는 군용 드론 중 가장 공격력이 막강하다는 평을 받고있다. 앞서 2007년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처음 실전 배치됐던 MQ-9 리퍼는 특히 미군의 대테러 공격에서 그 진가를 나타내고 있다.

 

리퍼 이전의 무인항공기로는 1995년 실전 배치된 'MQ-1 프레데터'가 있었다. 프레데터는 9.11 테러 이후인 2002년 11월 3일, 예멘의 알카에다 조직의 우두머리 알 하르티가 탄 차량을 공격했던 무기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