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류현진 품에 안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4년 8000만$...옵트아웃 없이 트레이드 거부권

김정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2/23 [14:33]

FA 류현진 품에 안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4년 8000만$...옵트아웃 없이 트레이드 거부권

김정순 기자 | 입력 : 2019/12/23 [14:33]

▲     © 사진=류현진 인스타그램


[OBC더원방송] FA 최대어 투수 류현진이 LA 다저스를 떠나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한다.

 

MLB 존 헤이먼 기자 등 미국 현지 매체들을 23일(한국시간) 일제히 류현진이 토론토와 4년 8000만 달러에 FA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옵트아웃 조항은 없고 전 구단 상대 트레이드 거부권이 포함돼 있다. 

 

류현진의 4년 8000만 달러는 2001년 박찬호가 텍사스 레인저스로 이적할 때 기록한 5년 7100만 달러를 넘어 한국인 투수 메이저리그 FA 계약 최고 금액이다. 

 

류현진은 LA다저스 소속으로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한 2015년을 제외하고 6시즌 동안 126경기에서 740과 3/1이닝을 던지며 54승33패 평균자책점 2.98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29경기 182와 3/2이닝에서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로 호투하며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최저 1위에 올랐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도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토론토는 최근 계속해서 선발투수를 영입했지만 헐거운 선발 로테이션을 채워줄 1선발급 에이스를 시장에서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문에 초반부터 계속 류현진에게 손을 내밀었고 류현진은 8000만 달러라는 금액에 토론토의 손을 잡았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메이저 리그 소속의 동부지구에 속한 야구팀으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토론토를 연고지로 하고있다. 

 

1977년 창단된 토론토는 한국과의 인연이 있다. 2017년 투수 오승환이 6개월 간 몸담았던 팀이다.  토론토는 월드 시리즈 2회, 아메리칸 리그 2회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홈구장은 로저스 센터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