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사직에 응원 나선 하태경...새로운보수당 하태경과 진 교수의 관계?! 누리꾼 관심폭발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19/12/20 [17:43]

진중권 사직에 응원 나선 하태경...새로운보수당 하태경과 진 교수의 관계?! 누리꾼 관심폭발

김경훈 기자 | 입력 : 2019/12/20 [17:43]

▲     © 출처=하태경 의원 SNS


[OBC더원방송] 진중권 동양대 교수는 19일 마지막 수업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직서 사진을 올리고 "미리 써놓았던 사직서를 냈다"라며 "내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나, 이제 자유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새로운보수당 창당준비위원장인 하태경 현 바른미래당 의원은 "진 교수가 낡은 진보 조국기 부대 극복하는 새로운 진보 만드는 데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조국 사태로 자칭 진보라는 사람들의 위선의 가면이 낱낱이 벗겨졌다"며 "부도덕의 화신인 조국 수호하고 특권과 위선 감추기 위해 공정과 정의라는 진보의 핵심 가치마저 내팽개쳤다"고 적었다.

 

하 의원은 또 "지금 우리 사회는 좌우 극단세력이 좌지우지하고 있다"며 "이 양 극단세력이 서로를 자양분 삼아 기생하며 사회를 혼란에 빠뜨린다"고 꼬집었다.

 

진 교수의 사직 소식에 주요 인사들도 반응했다. 작가 공지영 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명분도 없고 정의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교훈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