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효자를 조커로 만드는 '초로기 치매'...92년생 효자와 조커

최정숙 기자 | 기사입력 2019/12/19 [22:12]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효자를 조커로 만드는 '초로기 치매'...92년생 효자와 조커

최정숙 기자 | 입력 : 2019/12/19 [22:12]

[

▲   출처=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OBC더원방송] 19일 오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치매 간병의 끝에 몰린 젊은 간병인들의 고통과 절규에 스포트라이트를 비춘다.

 

가정의 해체부터 강력 범죄로까지 이어지는 치매 간병. 벼랑 끝에 몰린 젊은 치매 간병인들의 극단적 선택이 계속되고 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9년간 '초로기 치매' 아버지를 간병한 27세 청년 조기현을 만났다. 이른바 '흙수저' 스펙으로 다큐멘터리를 찍고 책을 쓰며 9년간 '초로기 치매' 아버지를 간병하고 있는 92년생 청년 조기현. 주변에서 모두가 '효자'라 입을 모아 그를 칭찬한다. 

 

그런데 직접 만난 청년은 뜻밖의 이야기를 꺼냈다. "아버지를 죽이고 싶었다." "조커와 지금의 나는 한 끗 차이다."라고 말한 조기현은 의연하고 의젓한 92년생 효자와 '존속 살인범' 조커 사이에 있다고 전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9년 간의 간병기를 추적했다.

 

제작진은 '초로기 치매' 조기현의 아버지도 만났다. 아버지가 처음 치매 증상을 보인 건 기억력 저하가 아닌 환각이었다. '검은 양복 사나이'가 자신을 쫓는다며 거리를 헤매고 다녔고, '냉장고 뒤 감시자'가 있다며 집안의 물건을 휘젓곤 했다. 이런 증상이 치매일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던 아들. 아들이 겪었던 기묘한 사건은 '초로기 치매'와 무슨 관련이 있었던 걸까?

 

영화 속 조커는 어머니를 살해한 존속 살인범이다. 그리고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추적한 '한국형 조커' 박 씨는 홀로 10년간 치매를 앓아온 어머니를 간병하다 긴 간병 생활에 지쳐 결국 어머니를 살해했다. 

 

패륜 범죄를 저지른 그에게 쏟아지는 탄원서와 누나의 절박한 선처 요청. 조커가 되어버린 효자와 효자 프레임을 거부하는 조기현. 이 둘의 '한 끗' 차이는 대체 무엇 있었을까.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초로기 치매, 92년생 효자와 조커 편은 19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