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의 큰 별이 지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4 [12:19]

'재계의 큰 별이 지다'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별세...향년 94세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2/14 [12:19]

▲     © 김승환 기자


[OBC더원방송] 구자경 엘지(LG)그룹 명예회장이 14일 오전 10시 별세했다.

 

LG그룹 창업주인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인 구 명예회장은 지난 1925년에 태어나 향년 94세.

 

구자경 LG 명예회장은 6남 4녀 중 장남으로 1925년생이며  경상남도 진주가 고향이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한 고 구자경 명예회장은 졸업 후 5년동안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기도 했다.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 (현 LG 화학)으로 고 구자경 명예회장은 이사로 취임, 그룹 경영에 참여를 하게 되었고, 부친이 타계하면서 1970년 45세의 나이에 고 구자경 명예회장은 LG그룹 회장에 올랐다. 

 

그렇게 고인은 이후 25년간 LG 그룹을 이끌며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성장하는 기틀을 마련한 故 구자경 회장은 1995년 1월 럭키금성 그룹을 LG그룹으로 변경하고 장남인 고 구본무 회장에게 경영권을 물려준 뒤 일선에서 물러났다. 

 

故 구자경 명예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지만 LG복지재단 이사장직을 유지하며 교육 활동과 공익 재단을 통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왔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지난해 5월 숙환으로 별세한 고 구본무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5남매를 뒀으며, 아내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 

 

1970년에 취임해 25년간 럭키금성그룹 (구 LG)를 성공으로 이끈 구자경 회장의 성공 비결은 작은 의견에도 귀를 기울이고 직접 실천했던 경청의 자세로 그의 현장 경험은 기업 문화도 바꿔놨다. 

 

20년간 풍부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평소 대리점, 서비스센터, 공장 등 고객과의 만남을 직접 챙겼던 구자경 회장은 어느 날 주부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생겼는데요. 구자경 회장은 "우리 제품을 써보시니 어떻습니까? 개선사항이 있을까요?" 라고 질문했죠. 

 

엘지그룹 쪽은 故 하정임씨의 유지에 따라 구 명예회장의 장례를 외부 인사 조문을 받지 않고 조용히 치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구자경#LG그룹 명예회장#향년 94세# 관련기사목록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