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답하라' 중흥건설, 브레인시티...'주민대책위' 환경대책, 생계대책 선대책 요구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2/13 [09:55]

'응답하라' 중흥건설, 브레인시티...'주민대책위' 환경대책, 생계대책 선대책 요구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2/13 [09:55]

▲     © 출처=OBC 더원방송


[OBC더원방송]"공공사업이라며 주민들의 양보와 희생을 강요하더니, 결국 중흥건설 배불리는 개발사업으로 전락했다" '브레인시티 주민대책위원회' 원경재 위원장의 말이다.

 

12일 오후 2시 '브레인시티 사업지구' 내 중흥건설 현장사무실 앞에 주민대책위 등 100여 명이 모여 '지역주민들에 대한 환경 및 생계 대책'을 선행하라며 항의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주민 정모(60세)씨는 "이전 시행사가 주민들에게 약속한 생계지원 문제나 일자리 약속은 온데 간데 없이 슬그머니 자기네 협력업체를 끌어들이고 주민들에겐 매연과 소음 각종 환경피해만 안기고 있다"며 중흥측의 대안마련을 촉구했다. 

 

원 위원장은 "성균관대학이 온다며 평택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주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며 "원주민 재정착과 생계지원은 물론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던 평택시와 중흥이 이제와서 시행사가 바뀌고 시장이 바뀌었다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성균관대학은 커녕 연구단지조차 무산된 상태에서 공공사업의 명분을 잃었는데, 토지를 헐값에 수용한 중흥만 배불리고 있다. 평택시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도시공사는 뒷짐만 지고 구경꾼 행세를 하고 있다"고 강력 비난했다.

 

앞서 전 시행사 청담씨앤디와 PKS브레인시티는 주민들에게 재정착과 일자리 제공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도시농장의 건립과 주민들의 생계지원을 위한 아파트부지 제공등을 약속했지만 시행사 변경과정에서 물거품이 됐다는 주민들의 주장이다.

 

도시공사 또한 '중흥건설 사업지구'에 대해선 무관하다며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에 원 위원장은 "공공SPC가 뭐냐? 평택시가 책임진다는 의미에서 도시공사가 기채를 발행해 시민의 혈세가 4천억 이나 투입된 상황에서 중흥은 중흥이고, 도시공사는 도시공사라는 책임회피하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한편 브레인시티 사업은 지난 2007년 경기도와 평택시, 성균관대가 3자 양 해각서(MOU)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닻을 올린 사업. 

 

평택 도일동 일원 4.82㎢(약 146만평)에 성균관대학을 비롯해 국제공동연구소, 친환경 주거 공간 등 지식기반 형 첨단복합 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당초 대학을 중심으로 삼성고덕산업단지·LG전자 등 첨단기업이 교육과 산업의 경쟁력 제고와 인재 육성 등 시너지 효과를 거두겠다는 취지였다.  

 

이런 가운데 2017년 3월 평택도시공사가 4천억 원을 직접투자하면서 감정평가 및 보상절차에 들어가는 등 사업이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서는가 싶던 차 2018년 6월, 성균대학의 사업포기선언과 함께 공공사업으로서의 본질을 상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비등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응답하라 중흥건설#브레인시티#원경재#원주민 공동협의체#평택시#평택도시공사#중흥토건#성균과 관련기사목록
PHOTO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