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미세먼지 배출 감시단' 내년 4월까지 운영

김정순 기자 | 기사입력 2019/12/06 [11:24]

용인시, '미세먼지 배출 감시단' 내년 4월까지 운영

김정순 기자 | 입력 : 2019/12/06 [11:24]

▲ 용인시 미세먼지 배출감시단이 홍보전단을 나눠주고 있다.     © 용인시


[OBC더원방송] 경기 용인시가 미세먼지 감축을 위해 내년 4월17일까지 6개월간 불법배출을 단속하는 ‘미세먼지 배출원 감시단’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지난 달 기간제근로자 7명을 새로 채용해 감시단을 꾸리고 활동을 위한 실무 교육을 마쳤다. 활동기간은 올해 이달부터 내년 5월15일까지다.


감시단은 3개구를 나눠 2인 1조로 공회전 제한 구역이나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등을 다니며 공회전 차량을 지도하고 미세먼지 배출원 감시, 계도 활동을 한다.


시 관계자는 “점점 심각해지는 대기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시민 홍보와 계도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미세먼지 고농도 기간인 내년 3월까지 전 직원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차량 2부제를 시행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