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금수저 정일우의 충격고배?!...“27살 때 시한폭탄 같은 병, 언제 죽을지 몰랐다"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9 [17:14]

'편스토랑' 금수저 정일우의 충격고배?!...“27살 때 시한폭탄 같은 병, 언제 죽을지 몰랐다"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29 [17:14]

▲     © KBS2 TV 편스토랑


편스토랑의 정일우가 "27살때 언제 죽을지 모르는 시한폭탄 같았던, 뇌동맥류 투병을 고백했다.

 

29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마장면에 이어 두 번째 출시 메뉴를 가리기 위한 6인 편셰프(이경규, 이영자, 김나영, 정일우, 진세연, 돈스파이크)의 메뉴대결이 펼쳐진다.

 

정일우는 앞선 첫 대결에서 마라샹권 밥만두를 내놓으며 마장면과 치열한 접전을 펼친 바 있다. 지난 경선에서 아쉬운 준우승에 머물렀던 정일우의 반전 요리 실력에 많은 시청자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정일우는 친구들과의 대화에서 자신의 병에 대해 털어놨다. 정일우는 "27살 때 뇌동맥류 병 판정을 받았었다"며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불안감으로 우울증이 심해져 한 달 넘게 집 밖을 나갈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다 언제 사람이 죽을지 모르는데 하고 싶은 건 다 해보자라는 심정으로 현재를 즐기자는 생각을 하게됐다"고 말했다.

 

한편 정일우의 아픈과거와 요섹남 면모까지 모두 확인할 수 있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29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