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유재수 국정조사` 벼르는 한국당...김기현 도화선, 다시 불붙은 한국당

한국당 나경원, 희대의 비리은폐 감찰농단...TF 구성 의혹 집중 파헤치기로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20:38]

`황운하·유재수 국정조사` 벼르는 한국당...김기현 도화선, 다시 불붙은 한국당

한국당 나경원, 희대의 비리은폐 감찰농단...TF 구성 의혹 집중 파헤치기로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27 [20:38]

▲     © 화면캡처=연합뉴스TV


[OBC더원방송]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고발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 하면서 수사권 조정을 둘러싼 검경 갈등의 또 다른 도화선으로 확산될 조짐이다.

 

27일 자유한국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 지방청장의 관권선거 의혹과 유재수 전 부신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등을조국 전 장관 문제와 엮어 국정조사를 추진 한다는 방침이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요청했다.

 

김명연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은 국정조사와 특검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문재인 정권의 국민 기만 권력 게이트의 실체를 밝혀내고 문재인 정권을 반드시 국민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지난해 6월 울산시장 선거가 청와대에서 직접 발주한 관권 부정선거였음이 (검찰 수사에서)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최근 수사 과정에서 황 청장이 울산경찰청장으로 재임했던 시절 청와대로부터 첩보를 받아 김기현 전 울산시장을 수사했다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이를 근거로 지난해 울산시장 선거가 '관권 부정선거'라고 규정했다.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은 울산 경찰의 수장은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천장 이었다.

 

이른바 청와대 발 '하명 수사' 의혹이 커지자 황 청장은 경찰청에서 첩보를 받았을 뿐 그 출처가 청와대인 사실은 몰랐다고 반박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