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후임, 김진표 급부상...靑, 마지막 조율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22 [09:13]

이낙연 총리 후임, 김진표 급부상...靑, 마지막 조율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22 [09:13]

 

▲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OBC더원방송] 국무총리 후보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급부상, 청와대가 인사 검증에 들어갔다.

 

최장수 총리를 기록하고 있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총선 역할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후임으로 김진표 민주당 의원과 진영 행안부 장관이 유력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YTN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여권관계자를 인용해 '김진표 의원과 진영 징관'에 대한 인사 검증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고 전해졌다.

 

이낙연 총리의 거취는, 혼자 결정할 수 없다고 밝혀왔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에서의 역할이 요구돼 왔다.

 

이 총리 후임으로 급 부상하고 있는 김 의원은 노무현 정부시절 경제.교육부총리를 지낸 경제 전문가다.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등을 거치면서 기재부 출신들의 신망이 두텁다는 평가다.

 

특히  현직이라는 프리미엄과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친분이 쌓였다는 장점이 부각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 임명은 장관들과 달리 반드시 야당의 동의가 있어야 하기 때문에, 현직 프리미엄과 한국당 의원들과의 친분이 프리미엄이라는 평가다.

 

청와대가 김 의원을 총리 후보로 꼽은 건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임기 후반기 내각을 경제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제이 19/11/22 [09:57]
제발.... 모피아들 좀 그만 좀 써라. 나라 살림 다 빼먹어 망쳐놓고 정권 뺏겼다가 이제 다시 힘겹게 경제 좀 살려낼 만 하면 또 이 놈들에게 갖다 바치고.. 역사에서 좀 배우자. 배워. 씨바. 수정 삭제
라임 19/11/22 [12:50]
김진표 절대반대. 개혁의 이미지 1%도 없고, 친재벌에, 개독이 총리가 된다면 상상도 하기싫다 어떻게 이런 일이...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