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영등포동 편...비주얼 끝판, 방치탕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16 [20:30]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영등포동 편...비주얼 끝판, 방치탕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16 [20:30]

▲ KBS 1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 문래동 방치탕     © KBS 1TV 화면 갈무리


[OBC더원방송] KBS1 TV '김영철의 동네 한 바퀴'가 철공소 간판이 빼곡한 영등포 문래동 골목에서 '방치탕'이라는 생소한 메뉴를 만난다.

 

배우 김영철에게 영등포는 조금 특별한 곳이다. 50여년 전 까까머리 고등학교 시절을 보낸 곳이기 때문이다. 골목 앞 입구부터 망치, 안전 마스트 등 터프한 조형물들을 만나게 된다.

 

김영철은 철공소 골목에서 방치탕이란 메뉴를 보고 궁금해진다. 오래된 의자, 식탁, 그리고 메뉴판까지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소 엉덩이뼈를 탕으로 끓여낸 것이 방치탕이다. 스무살에 상경해 일가친척 식당에서 일을 배우며 이 메뉴를 만드는 비법과 가게를 물려받았다는 주인장은 이자리에서만 만 40년의 세월을 지켰다고 말한다.

 

뚝배기보다 큰 뼈다귀와 살코기가 시선을 압도하는 방치탕은 주인장이 40년간 매일 새벽 3시부터 끓여내는 진국이 일품이다.

 

철공소 골목 안, 대를 이어 진한 맛을 지켜내는 방치탕 모자의 이야기가 더욱 구수하게 느껴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영등포#문래동#방치탕#소엉덩이뼈#김영철#동네한바퀴 관련기사목록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