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내란 선동' 본격수사... 혐의'청와대 진입해 문 대통령을 끌어내자’

여의도순복음교회, ‘동성결혼 반대서명’을 전 목사가 정치적으로 이용 주장

김승환 기자 | 기사입력 2019/11/09 [18:26]

전광훈 목사 '내란 선동' 본격수사... 혐의'청와대 진입해 문 대통령을 끌어내자’

여의도순복음교회, ‘동성결혼 반대서명’을 전 목사가 정치적으로 이용 주장

김승환 기자 | 입력 : 2019/11/09 [18:26]


[OBC더원방송] 
청와대로 진입해서 문 대통령을 끌어내리자

문재인 대통령이 하야해 감방에 들어가야 한다

 

이 같은 선동적 발언과 도를 넘는 주장을 이어 온 한기총 전광훈 목사에 대한 '내란 선동 혐의' 수사가 본격화 하고 있다.

 

수사에 응하지 않겠다는 전 목사의 대응에, 경찰은 필요 하면 강제 수사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지난 달 3, ‘문재인 하야 범국민대회를 주도했던 전 목사는 '청와대에 진입해 문 대통령을 끌어내자'며 원색적인 비난과 참가자들을 선동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민주당과 김한정 의원, 시민단체 등은 '전 목사를 내란 선동죄로 처벌해야 한다'며 일제히 경찰에 고발했다.

 

또 전 목사는 집회 당시 불법으로 헌금을 모금한 혐의도 받고 있어 종로경찰서는 9일 김 의원측을 고발인 자격으로 처음 불러 본격적인 조사를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앞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문재인하야 광화문 범국민집행대회'를 앞두고 주최측 총괄 대표인 전광훈 목사 등이 청와대 함락과 문 대통령 체포를 목표로 청와대 진격과 경찰 바리케이트 무력화 등을 사전에 논의하고 공유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전 목사 측은 어제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조사를 받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전 목사가 계속 조사에 불응하면 절차에 따라 처리하겠다며, 강제 수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경찰은 또, 전 목사의 기자 회견 당시 취재진을 폭행한 가해자 1명을 확인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PHOTO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