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TV
우리동네사람들 이야기
[여기는 용인]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12개소 모두 살린다.
이 뉴스는 10월 첫째주 간추린 수도권뉴스로 편성돼
네이버TV 페이스북TV 구글뉴스한국판 카카오 줌 네이트 등 포탈뉴스에서 시청이 가능합니다.
기사입력: 2019/10/01 [16:31]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오는 2023년까지 실효예정인 용인시의 도시공원 즉 장기미집행시설은 모두 12개소. 이를 모두 살려 보겠단느 백군기 용인시장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종합대책 브리핑   ©김경훈 기자

 
[김경훈 뉴스캐스터] 경기 용인시가 오는 2023년 공원일몰제로 인해 실효되는 도시공원이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백군기 용인시장이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종합대책 직접 브리핑에 나섰는데요. 김정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용인 김정순 기자] 오는 2023년까지 실효시기가 다가온 용인시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은 모두 12개소입니다.

 

이 가운데 내년 7월로 임박한 공원은 고기·중앙·통삼·양지·영덕1·제39호(포곡읍) 등 6곳입니다. 재원이 문제이긴 하지만 모두 실효시키지 않겠다는 겁니다.

 

[VCR] 백군기 용인시장

- "미리 대비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남아 장기적인 관점에서 준비하려는 것입니다.

-공원은 꼭 필요한 기반시설인 만큼 미래를 보고 소중한 자산으로 가꿔나갈 것입니다.

 

[김경훈 뉴스캐스터] 내년까지 실효대상인 공원이 여섯 곳이라고 했죠? 실효대상이 꼭 도시공원만 있는 것이 아니잖아요?

[김정순 기자] 그렇습니다. 내년 즉 2020년 7월까지 실효예정인 공원과 도로는 모두 109건에 160만 1773평방미터나 됩니다.

 

[김경훈 뉴스캐스터] 이렇게 되면 장기미집행 시설이 해마다 줄어 들텐데요. 문제는 재원마련이 선결과제인데 계획이 섰겠죠?

[김정순 기자] 그렇습니다. 용인시는 올 하반기 3회 추경 1001억 원 가운데 720억 원을 공원 조성에 우선 투입한다는 겁니다.

 

▲ [인터뷰] 환영의사를 표시하는 용인시민 2명     ©김경훈 기자

특히 난개발 등의 부작용 우려가 있는 통삼(기흥구 상갈동), 고기(수지구 고기동), 중앙(처인구 김량장동), 성복1(수지구 성복동), 신봉3(수지구 신봉동), 역북2(처인구 역북동) 등 6곳은 오는 2025년까지 3427억 원의 예산을 연차적으로 집중 투입하면서 중점관리한다는 계획입니다.

 

[김경훈 뉴스캐스터] 면적이 큰 공원의 경우 재원 때문에 민감특례방식으로 개발할 수 있잖아요? 용인시의 경우 영덕1 공원이 이미 시작했죠?

[김정순 기자] 그렇습니다. 면적 5만㎡ 이상은 민간특례방식으로 조성할 수가 있는데요. 영덕1 근린공원은 ㈜동연기업을 사업시행자로 정해 협약을 체결한 상태입니다.

죽전 70호 근린공원은 ㈜씨티건설을 사업시행자로, 제75호 체육공원은 우선 협상대상자로 한솔공영과 신동아건설을 선정했다고 용인시는 밝혔습니다.

 

이와 같이 용인시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종합대책이 합리적이고 실효적으로 전개되어 나갈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