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현장
[뉴스in현장] 경기도, 도내 110개 교육‧복지시설 부적합 지하수 식수로 사용
기사입력: 2019/08/21 [16:10]  최종편집:
김정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경훈 뉴스캐스터]   지하수로 식수를 사용하는 경기도내 110개 교육‧복지시설의 수질이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정도면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순 기자가 보도합니다.

 

▲ 21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교육 · 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실태 조사결과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김정순 기자

 

[김정순 기자] 경기도가  최근  3개월간 도내 일선 교육․복지시설 음용 지하수 이용실태와 수질검사를 한 결과 심각한 수준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용 대변인입니다.  

[vcr]  김 용 대변인/ 경기도

  

이번 수질검사에서  분원성대장균군과 질산성 질소, 비소, 불소, 알루미늄 등이 검출됐습니다.

그만큼 토양 오염 속도가 가속되고 있다는 현상으로 보입니다.

이 때문에 상수도 수준의 음용수 공급이 시급한 대목입니다.

 

김용 대변인의 발표를 보면 이같은 수질 부적합 시설이 더 나타나날 것으로 보입니다.

아직 검사가 진행중이기 때문입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