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증설투자 변함 없다

김정순 기자 | 기사입력 2019/08/13 [14:49]

[여기는 평택]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증설투자 변함 없다

김정순 기자 | 입력 : 2019/08/13 [14:49]

 

[김경훈 뉴스캐스터]  세계에서 가장 큰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추도시로 구축하겠다고 밝힌 정장선 평택시장.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평택캠퍼스 증설 투자 축소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를 불식시켰습니다.

김정순 기자 보도합니다.

 

[김정순 기자]  증설 중인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2기 라인이 2020년에 가동될 수 있도록 기반시설 설치 지원 등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는 설명입니다.

[vcr] 

 

수출규제에 따른 단기적 불확실성이 있을 수 있으나, 삼성전자반도체 비전 2030 계획을 통해 과감한 투자가 이뤄질 계획입니다.

 

일본 의존도가 높은 반도체 소재·부품 및 장비의 안정적인 수급 대책이 절실한 상황에서 단기적으로 어려울 수 있으나  중·장기적으로는 일본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다변화가 가속화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일본수출규제와 관련해 반도체 사업장이 위치한 평택, 수원, 용인, 화성, 이천시장이 한 자리에 모여 산업 피해 등에 대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