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사회
경기도청 최정식 주무관 기술사 2관왕 등극
기사입력: 2019/07/08 [12:05]  최종편집:
김경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기도청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   


 [더원방송] 경기도청 공무원이 첫 기술사 2관왕에 올라 화제다.

 

8일 도에 따르면, 화제의 주인공은 올해 5월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실시한 제117회 국가기술자격시험에서 토질 및 기초기술사에 합격한 건설정책과 최정식 주무관(38, 시설7급).

 

‘토질및기초기술사’는 흙·암석 등 지반에 대한 물리·역학적 특성을 조사해 구조물 안전을 확보하는 전문가로, 현재 전국에서 1천400여명만 존재하는 토목분야 최고자격이다.

 

최 주무관은 2003년 토목산업기사, 2005년 토목기사를 취득한데 이어 2015년 토목시공기술사를 취득, 박사급에 버금가는 기술사 반열에 올랐다. 그의 도전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토질및기초기술사’ 취득을 위해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평일 새벽과 주말에 틈틈이 공부함으로써 필기 논술시험과 면접 구술시험을 단 한 번에 합격해 실력을 인정받았다.

 

최 주무관은 “담당업무가 토질 및 기초기술사가 지반의 공학적 안정 검토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지하안전 업무와 긴밀한 연관이 있기 때문”이라고 이번 자격 취득의 비결을 설명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