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in 현장
[뉴스in현장] 경기도 2019년 예산안 24조 3604억 원
기사입력: 2018/11/05 [15:36]  최종편집:
김정순 리포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더원방송]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오는 2019년 예산안  24조3604억 원을 편성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새해 살림살이가 어떻게 달라질지 가늠해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김정순 리포터가 보도합니다.

 

▲ 5일 경기도 브리핑룸에서 공정·평화·복지에 방점 둔 2019년 예산안 편성안을 발표한 이재명 경기도지사     © 김경훈 기자

 

[김정순 리포터]  경기도의 2019년 예산이  올해 보다 10.9% 증가한 24조3604억 원으로 편성됐습니다.

5일 이재명 지사는 5개 분야에 예산를 집중했다고 설명했습니다.

 

[vcr] 이재명 경기도지사 

▲ 2019년도 예산안을 설명중인 이재명 지사     © 김경훈 기자

 

- “도민과의 약속을 지키고, 도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도민의 권리와 이익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원칙하에 2019년 예산안을 편성했습니다.

 

내년 예산안을 간추려보면 다섯가지로 요약됩니다. 

첫째는 도민이 주인인 경기를 위해 3275억 원, 둘째 복지 경기 실현에 9조4552억 원,  셋째   공정한 경기 경제에 1조 889억원을, 넷째는 깨끗한 자연환경과 안정된 주거환경, 편리한 교통체계 구축 등  1조4723억 원, 다섯째는 안전한 경기도를 위해 7481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VCR] - 2019년 예산안은 누구에게나 공평한 기회가 주어지고,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며 노력한 만큼의 몫이 정당하게 돌아가는 공정한 경기도를 본격적으로 닦아나갈 중대한 이정표입니다.

 

편성된 예산안중 복지예산이 8조 9187억 원으로 올해 보다 1조 6996억 원이 증가했습니다.

이재명 지사가 공약한  청년배당 1227억 원, 산후조리비 지원 296억 원, 무상교복 26억 원 등 3대 무상복지 실현을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지사는 이날 원칙과 공정한 경기를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도청에서 더원방송 김정순입니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