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포털(news)
사회
평택시,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본격 논의
기사입력: 2018/10/30 [11:55]  최종편집:
김정순 리포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경훈 기자

 

[더원방송] 평택시는 2조 6천억원 규모가 투자되는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추진단 회의를 30일 개최했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구영모 실장은 ‘정부 수소정책 방향’을 설명하고 “평택시도 정부 정책과 연계해 수소의 생산, 저장·운송, 이용 등 단계별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방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한국기계연구원 최병일 책임연구원은 ‘액체수소 기반 수소사회 인프라 구축 사업’을 발표하고 “향후 수소경제 확산을 위해서는 기체수소 대비 부피를 1/800로 줄여 저장·운송비를 절감할 수 있는 수소 액화 기술이 필요하다”며 “LNG를 활용 수소로 생산하고 버려지는 LNG 냉열(-162℃)로 액화하는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며 수도권에 위치한 LNG기지를 수소액화플랜트 실증 후보지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진단 회의를 주재한 정장선 평택시장은 “평택시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전략수립 용역을 시행하고 있다”며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정부 수소경제 로드맵에 평택시 계획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평택시는 미세먼지의 획기적 감축을 위해 ‘22년까지 수소차 1,000대, 충전소 6기를 선제적으로 보급하는 한편, LNG 기지에서 발생하는 증발가스(BOG)를 재처리 비용 없이 활용해 수소를 생산하고 LNG냉열로 액화해 저렴한 수소 공급체계를 구축하여 대형선박, 산업용보일러, 지게차 등 산업전반에 대해 수소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하고 이와 연계해 연료전지, 수소자동차 부품 관련 연구소 및 기업을 적극 유치하여 수소산업을 미래 성장사업으로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 OBC-더원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